default

물과 생활

K-water

    로딩중
  • >
  • 물과 생활>
  • 물백과사전

물백과사전

강이야기

예니세이강 문명 이미지 예니세이강

예니세이 강은 에벤키 족의 말로 ‘요아네시(큰 강)’라고 불리며, 강의 길이는 4,130㎞이고 유역면적은 260만㎢입니다.
상류부는 몽골의 타누올라 산맥 북사면에서 발원한 소예니세이와 동사얀 산맥에서 흘러나온 대예니세이로 이루어집니다. 두 강은 키질 부근에서 합류하며, 이 합류점부터가 예니세이 강의 본류입니다. 강은 깊은 계곡을 만들면서 서사얀 산맥을 횡단하는데 이곳을 ‘돌의 복도’라고 부르며, 급류·폭포 등이 많아 기묘한 경치를 이룹니다. 미누신스크 분지의 북쪽을 빠져나오면 계곡의 너비는 10㎞ 안팎으로 넓어지며, 크라스노야르스크 부근에서 서시베리아 저지대에 이릅니다. 그 후 3대 지류인 안가라 강·포드카메나야퉁구스카 강·니주냐야퉁구스카 강이 오른쪽에서 합류하여, 너비 20~40㎞, 유량 1만㎥/s의 큰 강을 형성하게 됩니다. 하류부는 크고 긴 삼각주를 만들면서 난류로 변하며, 곧 북극해의 예니세이 만에 유입하여 긴 여로를 끝냅니다.
강은 봄부터 초여름의 2개월 동안에는 범람하여 고수기를 이루고, 여름과 가을에는 유량이 안정적으로 유지되며, 겨울에는 저수기를 이루게 됩니다. 하류는 10월 중순부터 이듬해 6월 초순까지, 중류는 11월 중순부터 이듬해 4월 중순까지 결빙하게 됩니다. 연간 유량은 600㎦이며, 1,000만 톤의 현탁 물질을 운반합니다.
예니세이 강은 중앙 시베리아 지방의 중요한 수송로이며, 특히 하류에서는 항공로를 제외한 유일한 교통로입니다. 거의 모든 본류가 항행이 가능하며 해항선은 이가르카까지, 정기선은 아바칸의 남쪽까지 갈 수 있습니다. 수상교통이 가장 활발한 곳은 시베리아 철도와의 교차점인 크라스노야르스크 부근 및 안가라 강 상류부터 바이칼 호 사이입니다.
연안에서는 금·석탄·철·비철금속·석묵·목재 등이 개발되는데, 강은 이를 수송하는 한편 시베리아 개발에 따른 막대한 자재수송도 담당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전체 수송량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것은 목재의 유송입니다. 큰 항구로는 하류에서부터 두딩카·이가르카·예니세이스크·크라스노야르스크·미누신스크 등이 있습니다. 어획물로는 철갑상어·송어·연어 등이 잡힙니다. 예니세이 강 상류는 러시아 굴지의 전원 지대이며, 크라스노야르스크와 브라츠크를 비롯하여 많은 수력발전소가 있습니다. 또 이르쿠츠크·브라츠크·크라스노야르스크 등은 안가라 바이칼 콤비나트의 중심도시입니다.

[출처] 위키백과